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섹션TV’, 김용만 무례발언에 시청자 비난..시청률도 떨어져

최종수정 2010.09.25 08:18 기사입력 2010.09.25 08:18

댓글쓰기

[사진=MBC]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MBC ‘섹션TV 연예통신’이 김용만의 무례발언으로 비난을 받은 데다 한 자리 수 시청률로 떨어져 울상을 짓고 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섹션TV 연예통신’은 전국시청률 9.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7일 방송분이 기록한 10.7%보다 1.4%포인트 하락한 수치.
이날 방송에는 MC 김용만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현영에게 실례를 범했다. 현영은 이날 마지막 영상에서 소개된 ‘미시멜로여왕’ 오연수를 보며 “나도 나이를 먹으면 저렇게 자연스러운 미인이 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에 김용만은 정색을 하며 다소 무례가 될 수 있는 실언을 내뱉었다. 현영을 바라보며 “이미 손을 대서 자연스럽게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잠잠하던 성형수술 사실을 오랜만에 꺼내며 농담을 던진 것.

몇몇 시청자들은 이날 해프닝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방송 뒤 관련게시판에는 “김용만의 농담이 너무 지나쳤다”, “아무리 친해도 할 말이 있고 못할 말이 있다”, “김용만이 베테랑 MC답지 않았다”, “성희롱이나 다름없는 발언”이라는 등의 혹평이 적지 않게 수를 놓았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KBS2 ‘VJ 특공대’는 12.7%, SBS ‘맛있는 초대’는 1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