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사이트 '체중감량 보조제' 주의하세요

최종수정 2010.08.02 09:31 기사입력 2010.08.02 09:31

댓글쓰기

식약청, 인터넷 판매 불법 보조제 분석결과 발표

[아시아경제 강경훈 기자] 해외여행이나 외국 인터넷 사이트에서 짧은 기간에 몸무게를 뺄 수 있다고 광고하는 체중감량 보조제 중 일부에서 식품에 사용해서는 안 되는 의약품 성분이 검출돼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2010년 상반기 일본, 캐나다, 홍콩 등에서 적발된 불법 체중감량 보조제 85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 비만치료제인 시부트라민 성분이 함유된 경우가 41건(43%)로 가장 많았고 시부트라민과 변비 치료제 성분인 페놀프탈레인이 혼합된 경우가 27건(32%), 페놀프탈레인이 함유된 경우가 8건(9%) 등이었다.
최근에는 국내로 들어온 국제우편물에서 시부트라민 유사물질인 ‘디데스메틸시부트라민’ 등 3종도 새로 적발됐다.

식약청은 이 같은 불법 체중감량보조제의 유통 국가가 증가하고 있고 일반 식품에 이런 의약품 성분이 섞인 사례가 발생하는 등 수법도 다양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캡슐 제품에서 불법 의약품성분이 함유된 사례가 적발됐으나 올해에는 커피나 차 등 일반식품에서 함유된 사례가 적발됐고 유통국가도 지난해 7개국에서 올해 12개국으로 늘었다.
보통 이 같은 불법 제품들은 정확한 제조사나 제조국가를 표시하지 않거나 제품명으로 ‘슬림’이나 ‘다이어트’ 등을 많이 표기했다.

식약청은 이 같은 해외 불법제품들로 인한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식약청 홈페이지(www.kfda.go.kr) 위해정보공개 코너에 다양한 위해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강경훈 기자 kwk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