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풀무원, 이유식 시장 첫발 내딛는다

최종수정 2010.01.19 12:00 기사입력 2010.01.19 12:00

댓글쓰기

올해 100만식 판매 목표...2013년 300억 매출로 유아식 시장 1위 차지

홈메이드 스타일 '베이비밀' 첫선.. 맞춤형 건강식도 강화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풀무원이 이유식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또한 이를 더욱 발전시켜 앞으로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미래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풀무원건강생활㈜은 19일 홈메이드 스타일 이유식 '풀무원 베이비밀(Babymeal)'로 이유식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는 완전 조리해 냉장 배송하는 레토르트, 병조림 형태의 이유식으로 안전성이 검증된 최상의 원료를 매일 수급해 선주문-후생산 방식으로 제조돼 각 가정으로 일일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현재 국내 이유식 시장은 물에 타 먹이는 파우더 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으나 최근 집에서 이유식을 손수 만들어 먹이는 주부들이 증가하면서 현재 정체된 상태다. 그러나 냉장방식의 이유식은 유아 대상의 프리미엄 제품 시장 성장세, 맞벌이 부부의 증가, 정부의 출산지원 및 국민 소득수준 향상 등을 인해 시장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풀무원은 현재 몇몇 소규모 업체가 주도하고 있는 국내 냉장방식 이유식 시장에 프리미엄 이유식 '풀무원 베이비밀'을 출시함으로써 신 소비층을 창출해나가겠다는 전략이다.

풀무원은 올해 100만식 판매를 시작으로 3년 내 250만식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이유식을 기반으로 두유, 스낵, 주스 등 새로운 스타일의 유아식 제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해 풀무원의 비전인 DP5(국내 매출 3조원, 해외 매출 2조원)를 달성할 2013년에는 총 300억 원의 매출로 유아식 시장 1위를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이규석 풀무원건강생활 사장은 "풀무원은 이번 이유식 사업 진출을 계기로 앞으로 노인식, 환자식, 다이어트식 등 특별식이 필요한 대상에게 맞춤 식단을 설계해주는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미래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풀무원 베이비밀'로 건식 제품 중심의 국내 이유식 업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