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벨연구소, 차세대통신 R&D협력

최종수정 2009.10.18 08:00 기사입력 2009.10.18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오 기자]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지난 16일 본사에서 알카텔-루슨트 산하 벨 연구소(Bell Labs)와 차세대 유무선 통신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의 협력 내용은 ▲4세대(4G) 이후의 무선 핵심기술 개발 ▲통신 네트워크에 IT기술을 적용한 네트워크 지능화 기술 개발 등 R&D 분야다.
SK텔레콤은 이번 벨 연구소와 연구개발(R&D) 협력을 통해 '멀티 네트워크' 환경에서 핵심 기술인 간섭제어, 네트워크 자동화 및 가상화 기술 등을 개발해 전파 전송 효율 향상과 네트워크 운영비용 절감 등을 기대하고 있다.

변재완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고객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기반으로 구축한 다양한 서비스 및 네트워크 상용화 역량을 갖고 있으며, 벨 연구소는 정보통신 분야에서 입증된 원천기술 개발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양사가 유기적으로 결합된다면 통신 분야에서의 미래 핵심기술을 확보하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드바이시스 미트라 알카텔-루슨트 벨 연구소 부사장은 "혁신 기술과 최고 수준의 연구 인력을 보유한 벨 연구소와 세계적인 통신 사업자 중 하나인 SK텔레콤이 협력을 통해 향후 글로벌 통신시장에서 제2의 패러다임을 열 수 있는 차세대 통신 핵심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알카텔-루슨트사는 전 계 130여 개국에 서비스, 연구, 기술 조직을 두고 있으며, 파리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통신장비 전문업체로 2008년에 168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벨 연구소는 알카텔-루슨트의 핵심적인 기술개발 조직으로, 전신인 알카텔의 연구 조직과 루슨트테크놀로지스의 벨 연구소가 결합해 출범했다. 현재 벨 연구소는 통신 네트워크 분야와 글로벌 ICT산업의 첨단 기술 개발을 선도하는 세계 통신업계 최고의 R&D 기관으로 손꼽힌다. 특히 벨 연구소는 13명의 소속 과학자들이 7회에 걸쳐 노벨상을 수상했을 뿐만 아니라, 김종훈 사장이 수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