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상의 회장 만난 심상정 "反기업·시장 오해…국가차원 녹색전환 한뜻"

최종수정 2022.01.21 16:13 기사입력 2022.01.19 15:38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심상정 정의당 후보 간담회

심상정 정의당 후보(사진왼쪽)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9일 상의회관에서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9일 "기업인 가운데 심상정을 반기업적, 반시장적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오해"라며 "규제나 패널티(처벌)이 기업정책의 전부라 생각해본 적 없고 활기찬 민간기업이 있어야 혁신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상의회관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기업은 이윤을 창출하는 방식으로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조직이라 생각한다"며 "그간 반대해온 것은 독점이나 담합, 갑질처럼 민주주의 밖에서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경제계 현안 전반에 대해 정책건의 차원에서 주요 대선후보와 직접 만나 의견을 나누고 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도 간담회를 했다. 최 회장은 "때가 때이다보니 최근 많은 건의를 받고 있다"며 "건의한 내용이 (정책에) 반영됐으면하고 의견도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최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어서 (본인과) 가장 잘 통하는 회장님이 아닐까 기대한다"고 말했따.


잘못한 기업에 대해서는 확실히 처벌하는 게 시장경제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심 후보는 강조했다. 그는 "선진경제시대의 기업활동은 생명이나 안전, 환경, 다양성 같은 가치가 중시된다"며 "(우리나라가) 산재왕국이라는 오명을 떨칠 때가 됐고 이제는 ‘기업하다보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지’라는 관행과는 과감히 단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사진왼쪽)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9일 상의회관에서 간담회에 앞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광주에서 일어난 아파트 건설현장 붕괴사고를 거론하며 "현대산업개발처럼 6개월마다 같은 참사를 내는 기업은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성수대교나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때는 소득 1만불 시대였으나 지금은 3만불시대"라며 "법을 지킨 정당한 회사에 반칙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산업개발의 면허를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엄벌하는 게 시장의 정의를 세우는 길이고 기업경영에 미래를 열어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중소기업계에서 요구하는 납품단가 물가연동제도 전향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심 후보는 전했다. 그는 "원자개 가격이 오르는데 중소기업 절반 가까이는 납품단가에 반영이 안 된다며 고충을 토로한다"며 "납품단가 협의조정기구를 운영하되 중소기업계에서는 물가연동제를 요구하고 있는데 (상의 차원에서) 엄포를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친환경사업으로의 전환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를 냈다. 심 후보는 "탈탄소로의 전환은 비용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 경쟁력의 문제"라며 "다른 (대선) 후보보다 빠른 속도로 적극 대처해 2030년에 국제기준 목표에 도달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국가 차원의 연구개발 지원예산을 현재보다 세배 가량 늘리는 등 전환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ESG는 세계적인 추세"라며 "국제적으로 잘 이행하지 못하면 투자자가 투자금을 빼버리니까 상의 차원에서 기업이 잘 준비해 정착하도록 도움을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19일 열린 대한상의-정의당 대선부호 간담회에서 심상정 후보(왼쪽)와 최태원 회장이 간담회장소인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상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의당 1호 공약이기도 한 주4일제와 관련해 심 후보는 "단순히 노동시간 단축 차원으로 제안한 게 아니라 생산성을 높이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사회혁신 수단으로 중요하다"며 "상의에서도 적극 검토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본인이 몸담은 SK그룹 일부 계열사가 여건에 맞춰 적용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일률적으로 강요는 못하고 (각 계열사별로로) 편차가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규제완화에 대해서도 혁신을 방해하고 일부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규제는 과감히 철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사전규제를 완화하는 것에 맞물려 사후책임까지 강하게 해야 한다고 봤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