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금융 내부거래 47조…금융그룹 위험 대응여력 감소(종합)

최종수정 2021.06.16 14:24 기사입력 2021.06.16 14:24

댓글쓰기

삼성·현대차·한화·교보·미래에셋·DB
내부거래만 100兆 육박
자본적정성 비율 대부분 하락

삼성금융 내부거래 47조…금융그룹 위험 대응여력 감소(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삼성·현대차·한화·교보·미래에셋·DB 등 금융복합기업집단들의 지난해 내부거래 규모가 9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계열사 간 부실 전이를 방지하기 위한 자본적정성 비율은 대부분 하락해 그룹 차원의 위험 대응 여력은 떨어졌다.


16일 각 그룹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6개 금융복합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규모는 94조9288억원으로 전년도 74조7418억원에 비해 27.0%(20조1870억원) 증가했다.

내부거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대표 금융사 삼성생명 )으로 2019년 33조2525억원에서 지난해 47조1341억원으로 41.7% 급증했다.


같은 기간 미래에셋( 미래에셋증권 )은 12.7% 늘어난 17조115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내부거래액 14조31억원을 기록한 교보(교보생명)는 전년 동기 대비 55.2% 뛰어 증가율 기준으로는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DB( DB손해보험 )는 13.4% 늘어난 5조6678억원을 기록했으며, 현대차(현대캐피탈)는 8191억원으로 28.0% 증가했다. 한화( 한화생명 )는 6개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내부거래가 전년 보다 12.5% 줄어든 10조1889억원이었다.

내부거래 유형 가운데 대부분은 유가증권 매도였다.


삼성의 경우 유가증권 매도 규모는 44조3185억원으로, 내부거래의 94%를 차지했다. 삼성자산운용이 금융계열사에 29조2591억원 어치의 유가증권을 팔았으며, 삼성증권도 유가증권 매도 규모가 12조802억원에 달했다. 미래에셋도 전체 내부거래의 98%(16조7354억원)가 유가증권 거래였다.


삼성금융 내부거래 47조…금융그룹 위험 대응여력 감소(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자본적정성 비율 대부분 하락…내달부터 관리감독 강화

그룹 차원의 위험에 대한 손실 흡수 능력을 평가하는 자본적정성 비율은 전분기 대비 대부분 하락했다.


교보는 자본적정성 비율이 321.4%로 금융그룹 중에 가장 높았지만, 전분기 대비 21.5%포인트 줄었다. 삼성은 6개 그룹 중 유일하게 자본적정성 비율이 전분기보다 6.2%포인트 늘어난 318.4%를 기록했다.


이어 ▲한화 234.1%(-27.2%포인트) ▲DB 205.3%(-10.0%포인트) ▲현대차 175.1%(-2.6%포인트)로 집계됐다. 자본적정성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미래에셋으로 160.9%(-1.3%포인트)에 그쳤다.


한편 오는 30일 시행되는 금융복합기업집단법에 따라 해당 기업집단에 대한 당국의 관리, 감독이 강화된다. 자본적정성 비율이 100% 미만이거나 위험관리실태평가 결과 4등급 이하인 경우 해당 그룹은 경영개선계획을 작성해 금융당국에 제출해야 한다.


경영개선계획이 미흡하거나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금융위는 이에 대한 수정·보완 요구, 이행요구 등을 할 수 있다. 위험가산자본을 가산하지 않고도 자본적정성 비율이 100% 미만인 경우 등 재무건전성이 현저하게 악화되면 개별 업권법에 따른 적기시정조치를 할 수 있다.


또 소속금융회사가 50억원 이상 내부거래를 하는 경우에는 의무적으로 이사회 승인을 거쳐야 한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