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CC글라스, 인도네시아에 첫 해외공장 설립

최종수정 2021.05.06 13:21 기사입력 2021.05.06 13:21

댓글쓰기

자바 '바탕 산업단지'에 49만㎡ 규모 판유리 공장, 2024년 완공 예정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인도네시아가 교두보 역할" 기대

KCC글라스, 인도네시아에 첫 해외공장 설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국내 대표 종합 유리 기업인 KCC글라스가 인도네시아에 첫 해외 유리 생산공장을 설립하고,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KCC글라스는 6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바탕(Batang) 산업단지에 유리 생산공장 설립을 의결했다. 설립 예정인 유리 생산공장은 총 49만㎡(약 14.8만평) 규모로 오는 2024년 완공될 예정이며, 완공되면 연간 약 43만8000t의 건축용 판유리를 생산하게 된다.

이번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은 KCC글라스가 국내 TOP 유리 기업으로서 내수 시장 위주의 사업에서 벗어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터닝 포인트로 평가된다. 특히 동남아시아 건설시장은 세계 건설시장 대비 약 2배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높은 시장성을 나타내면서 많은 국내 기업들이 현지에 진출해 있다.


KCC글라스는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될 건축용 판유리를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 판매할 예정이며, 단계적으로 공장을 증설해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종합 유리 클러스터'로 키워갈 계획이다. 이번에 설립되는 인도네시아 공장은 작년 KCC글라스 설립 이후 건설되는 첫 해외 생산공장으로, KCC글라스의 글로벌 시장 확대의 교두보가 될 전망이다.


KCC글라스는 오는 20일, 인도네시아 현지의 공장 설립 부지에서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2억7000만명의 인구와 수도 이전 계획 등 건설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국가"라면서 "새롭게 설립될 인도네시아 공장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탕 산업단지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전략 프로젝트인 '그랜드 바탕 시티' 내 통합산업단지 부지로 총 4300만㎡(약 1300만평) 면적에 '스마트하고 지속가능한 산업단지'를 목표로 조성되고 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