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데스노트 꺼내든 정의당 “임혜숙·박준영 장관 후보자, 납득하기 어려워”

최종수정 2021.05.04 09:16 기사입력 2021.05.04 09: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4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의당이 ‘데스노트’를 꺼내들었다. 데스노트는 정의당이 부적격이라고 찍은 후보는 낙마한다는 뜻에서 생긴 별명이다.


박원석 정의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5명의 장관 후보자 중 제일 눈여겨 보는 사람이 누구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나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 같은 경우 국민의 눈높이라는 기준에서 봐도 납득하기 어려운 그런 후보자들이라는 의견이 당내 다수”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노형욱 국토부장관 후보자도 사실 이번 인사에서 제일 주목됐던 자리”라며 “워낙 부동산 문제로 인해서 현 정부가 논란을 많이 겪었고 또 변창흠 전임 장관의 논란 때문에 누가 국토부장관이 돼서 이제 임기 말 부동산 정책을 좀 안정시킬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후보 배우자의 도자기 대량 반입 의혹에 대해 “외교관이 갖고 있는 특권적 지위를 악용한 사례”라며 “아무리 부인의 취미라 하더라도 저 정도 규모의 도자기를 외교행랑에 포함시켜서 가지고 온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을 몰랐다면 공직자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임 후보자의 논문 의혹에 대해서도 “부교수 승진심사에 필요한 논문 실적을 결국 자신의 제자들을 이용해서 쌓기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는데 사실 연구자로서,학자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