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프라웨어, 세원-아이에이네트웍스와 ‘폴라리스’ 그룹 출범… ESG 경영 강화

최종수정 2021.03.29 09:28 기사입력 2021.03.29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폴라리스오피스’로 사명을 변경한 폴라리스오피스 세원 , 폴라리스웍스 와 ‘폴라리스’ 그룹을 공식 출범했다.


29일 인프라웨어는 아이에이그룹과 계열 분리를 통해 인프라웨어-세원-아이에이네트웍스 3사 독자경영 체제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원은 보유 중인 아이에이 전환우선주(CPS)를 단순 투자 목적의 보통주로 전환했으며 아이에이는 세원, 아이에이네트웍스와 대주주 특수관계를 해소했다.


폴라리스 그룹과 아이에이 그룹은 이후에도 사업적 협력관계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인프라웨어와 세원, 아이에이네트웍스 3사는 폴라리스 그룹을 출범하며 조성우 폴라리스 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을 총괄한다.

조성우 회장은 취임사에서 “폴라리스 그룹은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 모듈러(조립식) 사업 등 친환경 관련 사업목적을 추가하며 미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를 수립했다”며 “세원의 전기차 부품 사업 등 올해 3사가 각 사업분야에서 큰 성장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전년보다 더욱 높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프라웨어는 지난 24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표 제품명인 ‘폴라리스오피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아이에이네트웍스도 29일 주총에서 ‘폴라리스웍스’로 사명을 변경한다. 세원은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과 기존 거래 관계 및 사업 진행을 고려해 사명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인프라웨어는 오피스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아이에이네트웍스의 최대주주다. 양자보안 핵심부품인 QRNG(양자난수생성기) 모듈 패키징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아이에이네트웍스는 전기차 공조부품 전문기업 세원의 최대주주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