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한국전력, 원자재 인상 영향으로 감익 전망…목표가↓"

최종수정 2021.02.22 07:18 기사입력 2021.02.22 07:18

댓글쓰기

하나금융투자 보고서

[클릭 e종목]"한국전력, 원자재 인상 영향으로 감익 전망…목표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하나금융투자는 22일 한국전력 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직전보다 10% 내린 3만5000원을 제시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실적은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됐지만, 올해는 반대 방향의 흐름이 예상된다”며 “연료비 조정단가 하락을 고려하면 2분기부터는 스프레드가 빠르게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클릭 e종목]"한국전력, 원자재 인상 영향으로 감익 전망…목표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4분기 한국전력 은 매출액 14조7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7% 감소했다. 주택용 매출액이 8.1% 증가했고 매출액 조정 항목의 감소 폭이 줄었다. 영업이익은 9337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흑자 전환됐다.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은 4분기에 대부분 인식되는데 지난해 석탄발전량 감소가 기타비용 절감으로 이어졌다. 발전소 이용률은 원자력 부문이 전년 대비 20%포인트 늘어난 79.6%를 기록했고 석탄은 17.9%포인트 감소한 72.8%로 집계됐다. 전력도매가격(SMP)도 kWh당 55.8원으로 하락해 연료비와 구매전력비 모두 줄었다.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은 2분기부터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1분기까지는 증익 추세가 유지되겠지만 2분기엔 판매단가 하락 폭 확대와 원가 상승으로 인해 감익 구간으로 다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반기 원가도 상반기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이익 감소폭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원자재 가격 인상이 지속될 것이란 점을 고려하면 한국전력 에 대한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재선 연구원은 “9월 중순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이 단행될 경우 원가연동제 시행에 대한 의구심이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발전과 송배전, 소매 겸업을 허용하도록 하는 법안의 현실화 가능성은 한국전력 입장에서 긍정적인 이벤트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