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연경, 해설자도 놀란 공격…이걸 해냅니다" 미친 경기력

최종수정 2021.02.20 18:40 기사입력 2021.02.20 17:39

댓글쓰기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3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블로킹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3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블로킹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흥국생명 소속 김연경 선수의 경기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홈경기에서 흥국생명은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다.

최근 이다영 이재영 쌍둥이 자매가 학폭 논란으로 빠지며 주춤하던 흥국생명은 주전 김연경과 브루나 모라이스 등의 활약으로 선전을 펼쳤다.


이날 김연경은 24득점, 공격성공률 51.21% 책임지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4세트 13-11에서는 김연경이 원맨쇼를 펼쳤다. 블로킹에 득점까지 3연속 포인트를 올렸다. 인삼공사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을 때는 팀 동료 브루나가 결정적인 득점을 올리자 발을 동동 구르며 기뻐하기도 했다.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동료 브루나의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동료 브루나의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배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김연경의 경기력은 경기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로도 확인된다.


특히 강력한 스파이크로 상대를 코트에 주저앉게 한 김연경 경기력이 담긴 움짤 게시물에 "해설들도 놀란 공격. 저렇게 때릴걸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는데 그걸 해내는 실력", "이걸 해냅니다", "각 미쳤음" 등의 반응을 나타내며 고민을 털어버린 듯 환하게 웃는 김연경의 모습에 환호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