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장관, 케리 美기후특사와 회담…"탄소중립 협력체계 강화" 뜻 모아

최종수정 2021.01.27 15:15 기사입력 2021.01.27 14:03

댓글쓰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회담

한정애 환경부장관이 26일 세종청사 장관실에서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통화하고 있다.

한정애 환경부장관이 26일 세종청사 장관실에서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통화하고 있다.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가 양자회담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해 양국간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27일 환경부는 한 장관과 케리 기후특사가 전화통화로 양자회담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양국의 협력방안을 이 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한 장관은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 출범을 축하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 파리협정 재가입 행정명령에 서명한 사실을 적극 환영했다. 또 미국의 파리협정 복귀로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가속화되고 탄소중립 이행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리 기후특사는 한국이 지난해 말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양 측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양국의 정책 방향이 유사한 측면이 많은 만큼 공동의 발전을 위해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등 양국간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또 올해 열릴 예정인 G7 및 G20 정상회의와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 등 국제무대에서 양국이 국제적 기후변화 쟁점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자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케리 기후특사는 1985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연방 상원의원을 역임하고 2004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거물 정치인이다. 지난해 11월23일 대통령실 소속 기후특사로 내정돼 지난 20일 임기가 시작됐다. 기후특사는 에너지 정책 및 기후정책을 관할하는 대통령 특사 역할을 수행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