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 新꼰대 리포트]업무톡 하다가 국립국어원 가겠네…'코낳꼰'의 탄생

최종수정 2021.01.27 11:22 기사입력 2021.01.27 11:22

댓글쓰기

<중>코로나 시대, 신 꼰대 풍속도

'코로나가 낳은 꼰대'
메신저글 내용·형식 강박 시달려
말투·이모티콘 지적 받기도
'재택=논다' 인식하는 상사의 감시
답변 늦으면 바로 전화
출근 고집하는 회사도 여전

[2021 新꼰대 리포트]업무톡 하다가 국립국어원 가겠네…'코낳꼰'의 탄생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김대현 기자, 김수환 기자]"코로나19를 잡으려면 꼰대부터 처리해야 한다." "꼰대가 있는 한 코로나19는 종식되지 않는다."


직장인들이 익명으로 활동하는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는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꼰대’와의 상관관계를 고찰(?)하는 글이 수시로 쏟아지고 있다. 직장 내 꼰대로 인해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다는 이 과격한 주장에 대해 직장인 절대 다수는 호응하고 있다.

어쩌다 꼰대는 바이러스와 동급 취급을 받게 됐을까. 이 배경에는 재택근무의 확산이 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재택근무는 새로운 표준이 됐다. 코로나19 노출에 대한 직장인들의 우려를 덜면서도 대체로 업무 효율에는 큰 차이가 없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55개사를 대상으로 ‘재택근무 생산성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재택근무 실시 기업(109개사)의 55%는 생산성의 차이가 없다고 했다.


그럼에도 ‘무조건 출근’을 고집하는 경우는 여전하다. 코로나19 대유행이 ‘뉴 노멀’을 만들었듯 새로운 유형의 ‘뉴 꼰대’가 등장한 것이다. 특히 공공기관·대기업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에서 이러한 형태의 꼰대들이 더욱 기승을 부린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83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중소기업 직장인 중 53.2%가 재택근무를 한 경험이 없다고 답했다. 공기업·공공기관(80.3%), 대기업(76.4%), 중견기업(70.7%)에 재직 중인 직장인 상당수가 재택근무를 했다는 응답과는 정반대다.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김기중(30·가명)씨는 "작년 12월 대유행 때 이틀간 재택근무를 했는데 갑자기 사장이 아무 문제없다며 정상 출근을 지시했다"며 "직원들은 불안에 떠는데 그나마 있던 애사심이라는 게 확 사라졌다"고 토로했다.


대기업이라고 마냥 자유로운 것도 아니다. 이름만 대면 알 만한 대기업 계열사에서 근무하는 이대현(32·가명)씨는 울며 겨자 먹기로 출근을 계속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달 회사에서 재택근무 자율시행을 했는데, 윗사람들과 승진 대상자들은 모두 그대로 출근했다"며 "재택을 하면 노는 것으로 취급해 견디기 힘들었다"고 하소연했다.

[2021 新꼰대 리포트]업무톡 하다가 국립국어원 가겠네…'코낳꼰'의 탄생

어렵사리 재택근무를 하더라도 뉴 꼰대들은 곳곳에서 도사린다. 1~2분 내에 메신저 답변이 없으면 바로 전화해 소재를 확인하는 ‘감시형 꼰대’가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보고나 소통이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비대면(언택트)으로 이뤄지다 보니 말투나 이모티콘 사용 등을 문제 삼는 경우도 늘고 있다. 취업정보 플랫폼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설문 결과를 보면 재택근무 경험자 53%가 단점으로 ‘대부분 글로 대화를 하다 보니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점’을 꼽았다.


이러한 갈등은 재택근무가 도입됐을 때부터 예견된 부분이기도 하다. 어렸을 때부터 문자메시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용으로 단련된 청년들과 달리 윗세대들은 대면 소통에 더욱 익숙하다. 이 같은 차이는 ‘글 소통’에 대한 오해와 함께 신종 꼰대를 양성하고 있다. 직장인 엄태현(26)씨는 "상사에게 보내는 글엔 내용뿐 아니라 형식적으로도 예의를 갖춰야 한다는 강박을 느낀다"며 "내용을 압축해서 보내다 보니 상사가 이해를 못했다며 전화로 다시 물어오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결국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전례 없는 사회적 변화가 새로운 유형의 꼰대를 만든 결정적 배경으로 작용한 셈이다. 이동귀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현재와 같은 디지털 시대엔 변화가 더욱 빠르게 이뤄지지만 기성세대는 과거 경험이 축적돼 자신의 주관이나 정체성이 고착화·고정화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김대현 기자 kdh@asiae.co.kr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