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값 천정부지로 치솟는 창원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지정

최종수정 2020.11.29 16:04 기사입력 2020.11.29 15:54

댓글쓰기

정부가 오는 19일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전세 대책을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18일 서울 중구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부가 오는 19일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전세 대책을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18일 서울 중구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경남도는 최근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창원시 의창구·성산구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정대상 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주택가격 9억원 이하는 50%, 9억원 초과는 30%로 제한된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은 소득 대비 최대 50%로 적용한다.

또 주택 구입 때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 자금의 출처를 밝혀야 한다.


최근 3개월간 두 지역의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은 각각 1.51%, 2.9%씩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경남도는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해당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고, 이로 인해 가격 상승이 우려되는 인근 지역 아파트 가격을 감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부동산 거래 질서 교란 행위를 정밀히 조사하고, 장기적으로 주택 공급 계획도 마련하기로 했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치솟는 아파트 가격으로 도민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강력한 규제로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부동산 거래 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