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재무성과 아닌 매력적 목표·구체계획으로 가치 높여야"

최종수정 2020.10.23 19:30 기사입력 2020.10.23 19:30

댓글쓰기

2020 CEO세미나에서 '파이낸셜스토리' 강조

최태원 "재무성과 아닌 매력적 목표·구체계획으로 가치 높여야"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최태원(사진) SK 그룹 회장이 계열사 사장들에게 시장으로부터의 믿음과 사회의 공감을 받아 기업가치를 높이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3일 제주 디아넥스에서 열린 '2020 CEO세미나' 행사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 재무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이제는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가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SK그룹으로부터 계열분리했으나 브랜드와 기업문화를 공유하고 경영활동에 협력하기로 한 SK해운ㆍSK증권 CEO도 왔다. 앞서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각 계열사 CEO는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 내야 한다"면서 "한 발 더 나아가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계열사 CEO는 내년을 각 회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기로 했다. 과거 재무제표 중심의 성장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최 회장이 강조하는 파이낸셜 스토리는 고객, 투자자, 시장 등을 대상으로 SK 각 회사의 성장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 종합적으로 가치를 높여 나가자는 전략이다.

회사에 따르면 행사에 참석한 CEO들은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이른바 ESG가 일시적인 트렌드가 아닌 보편적인 가치로 자리를 잡았다고 보고 이와 관련한 활동을 보다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보통신기술ㆍ반도체와 함께 에너지화학이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인 만큼 더 높은 수준의 ESG 경영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최고경영진만 제주에 모였고 관련 임직원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