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최약체 야당이 현주소…특검에 당 지도부 진퇴 걸어야”

최종수정 2020.10.23 09:52 기사입력 2020.10.23 09:52

댓글쓰기

"강한 야당, 거친 야당으로 거듭나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최악의 정권에, 최약체 야당”이라며 “이것이 국민의힘 현주소”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분노한 당원들의 전화로 국감 준비가 힘들 지경”이라며 “편안하게 앉아 있다가 조용히 숨통이 끊어질지도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우리 공무원이 북한의 총에 맞아 죽었는데 문재인 정권은 종전선언만 읊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칼춤에 온 나라가 시끄러운데 문재인 정권은 검찰개혁이라고 우긴다. 라임·옵티머스 사태라는 권력형 게이트가 터졌는데 문재인 정권은 검찰게이트로 바꿔 버린다. 온 나라가 부동산 대란을 겪고 있는데 문재인 정권은 집을 장만하려는 국민 탓만 한다”며 “우리당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 관철에 당 지도부의 진퇴를 걸어야 한다.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 저지에 당 지도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며 “강한 야당, 거친야당, 존재감 있는 야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