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상범 헛발질에 역습 기세 올리는 與

최종수정 2020.10.20 12:35 기사입력 2020.10.20 12:35

댓글쓰기

"동명이인 확인 않고 명단 공개…국회 윤리위 제소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주요 인사 이름과 일치하는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목록'을 공개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강행 의사도 내비쳤다. 유 의원의 섣부른 폭로가 여당의 반격에 빌미가 됐다는 분석이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의 직후 관련 브리핑에서 "오늘 국감 대책회의에서 유 의원에 공개 사과와 징계를 요구했는데 더 나아가서 민주당은 유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소 시기를 묻는 질문에 "10일 이내인데 오늘이나 내일쯤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공개사과할 경우'를 묻는 질문에는 "사과와 상관 없이 제소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유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명단에는 김영호·김경협·김진표·김수현·이호철·진영·박수현 등의 이름이 올라왔다. 이와 관련 당사자들은 "동명이인일 뿐"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사회적 관심으로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하는 발언은 결과적으로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만들고 선량한 국민들에게 피해가 되는 일"이라며 유 의원을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표 의원도 변호사와 접촉, 법리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의 폭로가 반격의 여당 측에 기회를 제공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해당 명단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공수처 설치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하며 공수처 모법 개정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 대책회의에서 "공수처 설치는 성역화된 권력기관을 개혁하는 피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야당이 끝내 협조를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곧바로 공수처법 개정안 심사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에 제시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국민 앞에서 추천위원을 곧 정하겠다고 여러차례 밝혔다"며 "민주당은 야당 요구를 수용해 최대한 양보했고 기다릴만큼 기다렸다"고 했다.

윤갑근 대구고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



이런 가운데 전날 김용민 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이 옵티머스의 야당 측 로비 대상으로 지목한 고검장 출신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도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여당 2중대 소속 김진애 의원은 저의 실명과 사진을 폭로했고, 이에 김용민 의원은 기다렸다는 듯 허위 비방을 이어갔다"라며 "국정을 감사하는 국감을 사적 분풀이를 가하는 사감(私感)으로 변질시켜 저의 명예를 훼손한 김용민 의원에게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무려 1년 4개월이나 손놓고 있는 김용민 의원에 대한 피고소인 조사부터 지금이라도 즉각 해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김진애 의원에 대해서는 민·형사 소송 제기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