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의민족의 재도전…5년 만에 다시 日 시장 간다

최종수정 2020.10.20 07:18 기사입력 2020.10.20 07:18

댓글쓰기

배달 서비스명은 '푸드네코'…코로나19로 현지 수요 증가 기대

배달의민족의 재도전…5년 만에 다시 日 시장 간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 1위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일본 시장에 5년 만에 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20일 우아한형제들은 내달 일본에서 배달 앱 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앱 개발자, 마케팅 인력 등을 충원했으며 현지에서 라이더(배달원)도 모집 중이다.

이번 일본 지역 배달 서비스 이름은 '푸드네코'다. 음식(Food·푸드)과 고양이(네코·일본어로 고양이)를 합친 것으로 사업 캐릭터도 '고양이'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우아한형제들의 일본 시장 진출은 5년 만의 재도전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앞서 우아한형제들은 2014년 라인과 함께 일본의 배달 앱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일본의 배달 앱 시장이 생각만큼 빠르게 성장하지 않아 1년여만인 2015년 하반기 철수했다.


하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 내 비대면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만큼 사업성도 충분하다고 판단해 다시 진출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배민이 일본 배달 앱 시장에서 네이버가 인수한 일본 최대 배달업체 '데마에칸(배달관)', 글로벌 기업 '우버이츠'등과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6월에는 베트남의 배달 앱 시장에 진출해 하노이 지역에서 배달 앱 순위 2위에 오를 정도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 등 해외 시장에서 쌓은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일본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