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뉴욕서 잘못 인쇄된 부재자 투표용지 10만장 발송…트럼프 우려 현실로?

최종수정 2020.10.01 06:52 기사입력 2020.10.01 06:52

댓글쓰기

유권자 이름 등 중요 정보 잘못기재
일반 시민에게 '군인 부재자 투표' 발송된 경우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뉴욕에서 유권자 이름 등 중요 정보가 잘못 인쇄된 부재자 투표용지가 10만장 가까이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뉴욕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가 11월 대통령선거 부재자 투표용지 일부가 잘못 인쇄돼 발송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실제 주소에 거주하는 사람과 다른 이름이 투표용지에 인쇄됐거나, 반송용 봉투에 찍힌 주소가 배달된 봉투와 다른 경우 등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일반 시민에게 발송된 부재자 투표용지에 '군인 부재자 투표'라고 인쇄된 경우도 발견됐다.


다른 사람의 이름이 적힌 투표용지로 부재자 투표를 할 경우 투표는 무효처리된다.

뉴욕시 선관위는 "하청업체가 초판 인쇄를 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했다"며 "잘못 인쇄된 투표용지라는 사실을 모르고 이미 부재자 투표를 한 경우엔 직접 투표가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는 사기'라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이같은 실수가 발생해 선거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부재자 투표용지를 잘못 인쇄한 것은 "끔찍한 실수"라고 비판했다.


잘못 인쇄된 부재자 투표용지가 발송된 곳은 뉴욕시의 브루클린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에선 예년의 경우 부재자 투표 비율이 4% 안팎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6월 경선에선 부재자 투표 비율이 40%까지 급증했다.


당시 검표 과정에서 소인이나 서명이 없어 무효처리된 부재자 투표가 브루클린에서만 수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