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태풍 '장미' 소형급이지만 속도 빨라…강풍 대비 철저히 하라"

최종수정 2020.08.10 09:09 기사입력 2020.08.10 09:09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제5호 태풍 '장미'와 관련 "소형급이지만 이동속도가 매우 빨라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며 "인명피해 우려 지역의 출입통제, 건설공사장 안전관리 등 강풍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장마전선이 한반도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태풍이 더해져 다시 전국적인 피해 확산이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매우 약해져 있어, 추가적인 산사태·축대붕괴 등에 각별히 대비해야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재난주관방송사인 KBS는 기상예보와 피해상황, 국민행동요령 등 재난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주시고, 현장의 재난대응 관계자들께서도 위험지역 예찰·현장통제·응급구조 등 임무 수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우리는 전 세계의 재앙이 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연대와 협력 정신으로 슬기롭게 대처했다"며 "이번 여름재난으로 중앙정부와 전국 지자체가 굳건히 협력하면서 국민과 힘을 모으면 충분히 극복해낼 것이다. 각 부처와 전국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과 장마 영향에서 벗어날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춘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사고가 일어난 지 오늘로 닷새째"라며 "수사당국은 이번 사고의 전말을 신속하게 규명해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국민들께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