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틱톡 지워라" 직원들에게 메일 전송한 아마존…"실수였다" 해명

최종수정 2020.07.11 16:56 기사입력 2020.07.11 15:15

댓글쓰기

아마존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직원들에게 보안을 이유로,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지우라는 지침을 내렸다가 몇 시간 만에 "실수였다"고 이를 번복했다.


10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보안 위협으로 아마존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모바일 기기에서 틱톡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틱톡을 삭제하라"고 전했다. 다만 아마존은 직원들의 노트북의 인터넷 브라우저로 틱톡을 사용하는 것은 허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날까지 기기에서 틱톡을 삭제한 직원만 모바일 기기로 회사 이메일을 열 수 있다고 알렸다.


틱톡은 중국 정보기술(IT) 업체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소셜미디어로 중국뿐 아니라 미국과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틱톡 측은 아마존의 이메일 보도 후 입장문을 통해 "아마존이 이메일을 보내기 전에 우리와 연락하지 않았고 우리는 그들의 우려를 여전히 이해하지 못하지만 대화를 환영한다"고 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틱톡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마존은 틱톡을 삭제하라는 지침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고 5시간 뒤쯤 "이메일이 실수로 직원들에게 보내졌다. 틱톡과 관련해 지금은 우리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