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전국 첫 이동형 실시간 수질감시장치 시범운영

최종수정 2020.07.05 15:51 기사입력 2020.07.05 15:47

댓글쓰기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 [사진=인천시]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 [사진=인천시]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폐수배출업소의 방류수질을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이동형 수질감시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 시범운영한다.


5일 시에 따르면 현재 인천지역 폐수배출업소는 3893곳으로 전국의 약 7.2%를 차지하고 있으나, 관련 법에 따른 수질 측정기기(TMS) 부착 대상업소는 16곳(0.4%)에 불과하다.

시는 인·허가된 폐수배출업소를 대상으로 방지시설 운영사항과 배출허용기준 여부 등을 직접 방문해 점검 확인하고 있으나 단속인력의 한계가 있다. 특히 폐수무단방류 등 불법행위가 많은 취약시간대 환경감시는 현실적으로 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이번에 인천시가 개발한 시스템은 폐수배출업소의 최종 방류구에 센서타입의 수질측정장치를 설치해 오염도 측정값을 PC나 휴대전화 등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 오염도를 실시간 측정하는 기능 외에도 농도값을 설정하면 초과시 자동으로 채수할 수 있는 기능과 어느 장소든지 이동하며 설치·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폐수배출업소 감시체계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폐수무단방류를 비롯한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뒤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