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은행, 기업 해외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 지원

최종수정 2020.06.01 15:42 기사입력 2020.06.01 15:42

댓글쓰기

수은 홈페이지 통해 1일부터 지원사업 공개모집 시작…7월초 선정 완료 예정
기업의 해외사업 초기발굴비용 지원으로 수주 가능성 확대 기대

수출입은행, 기업 해외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 지원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해외진출을 타진하는 국내기업의 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을 직접 지원한다. 사업 타당성 조사(Feasibility Study, F/S)란 해외사업 추진시 필요한 기술, 재무, 법률 등에 대한 타당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조사를 말한다.


수은은 '사업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통상 기업들은 본격적인 사업발굴에 앞서 사업타당성 검토를 실시하는데, 이 때 소요되는 비용 부담으로 그동안 적극적인 사업 개발이 어려웠다. 이에 따라 수은은 우리 기업들의 초기 사업타당성 검토 비용을 지원해 유망 해외사업을 조기에 발굴하고 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번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소기업의 경우 해외시장 정보와 인력 부족 등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있으나, 수은이 이와 관련한 조사비용을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시 충분한 사전검토와 시장조사가 가능해졌다.


앞서 수은은 지난 3월 업무방법서를 개정한데 이어 지난달 관련 내규 제정을 마무리한 바 있다. 수은은 이날 1차 공개모집을 시작으로 이달 19일 접수를 마감하고, 다음달 초까지 사업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제도의 주요 내용은 △해외 대형 투자개발형사업에 대한 사업타당성조사 비용 지원 △ 중소ㆍ중견기업의 해외 시장조사 및 입찰 사전준비에 필요한 외부용역비용 지원 등 크게 두 가지다.


사업공모에는 인프라 분야를 포함해 병원, ICT, 제약ㆍ바이오, 문화컨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해외시장진출을 추진하는 스타트업 기업들도 지원이 가능하다.


수은은 이번 신규 제도 도입으로 국내기업의 해외 사업개발 활성화와 잠재사업군(pool) 확충, 특히 사업개발 초기 단계부터 수은이 참여하는 만큼 해외사업 수주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지원제도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수요자인 기업들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제 수은은 사업 초기 타당성조사 지원부터 사업자문ㆍ금융자문, 대출ㆍ 보증, 지분투자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프로젝트 전과정에 대한 지원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