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우한서 온 단체관광객, 설 연휴 기간 서울 시내 면세점 방문

최종수정 2020.01.28 17:53 기사입력 2020.01.28 17: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온 단체 관광객이 서울 시내의 한 면세점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우한에서 국내에로 여행 온 관광객 10여 명이 지난 25일 서울 시내의 한 면세점을 방문했다. 우한을 봉쇄하기 직전인 22일 국내에 들어온 관광객들이다.


해당 면세점 측은 우한에서 온 관광객이 방문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았고, 직원들은 구매 고객의 항공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우한에서 온 것을 확인했다. 당시 국내에서 이미 우한 폐렴 확진자가 2명이나 발생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면세점 직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던 시기도 아니었기 때문에 최소한의 대응조차 할 수 없었다는 게 면세점 직원들의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중국인 관광객들이 시내 면세점 여러 곳을 한 번에 방문하는 만큼 A면세점 뿐 아니라 다른 시내 면세점도 찾았을 가능성도 있으나 확인은 되지 않았다.

해당 면세점 측은 "인천공항 검역을 모두 통과한 고객들이었다"면서 "소규모 단체 관광객은 너무 많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별도 공지는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