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람코, '사상 최대' 기업가치로 애플 제쳐…빈살만 기대는 밑돌아(종합)

최종수정 2019.12.06 11:00 기사입력 2019.12.06 11: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사상 최대' 기업공개(IPO)를 앞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공모가가 확정됐다. 기업가치가 1조7000억달러(약 2025조원) 수준으로 평가되면서 현존 최고인 애플의 기업가치를 넘어서게 됐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아람코는 오는 11일 사우디 타다울 증권거래소에 지분 1.5%(개인투자자 0.5%ㆍ기관투자가 1%)를 상장한다. 이날 확정된 공모가는 1주당 32리얄(8.79달러)로, 당초 아람코가 공개한 목표 공모가(30~32리얄)의 상단으로 정해졌다.


아람코는 이번 IPO를 통해 256억달러(약 30조4896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앞서 사상 최대 IPO였던 2014년 알리바바(250억달러)보다 큰 규모로 상장이 이뤄지는 것이다. 공모가를 토대로 계산하면 아람코의 기업가치는 1조7000억달러로, 애플의 기업가치(1조1800억달러)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아람코 공모가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수익성이 미국의 대형 ICT기업을 크게 웃돌아 앞으로도 기업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아람코의 순이익 규모가 1111억달러로, 애플(595억달러)과 구글(307억달러), 엑손모빌(208억달러)의 순이익을 합친 것과 맞먹는다고 밝혔다.


다만 사우디의 경제 다변화 자금 확보를 위해 IPO를 직접 추진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기대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빈살만 왕세자는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2조달러에 달할 것을 바랐으나 이보다 15% 정도 낮아졌다.

아람코의 IPO는 2016년부터 추진된 사안이다. 당초 뉴욕, 런던, 홍콩 등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전체 발행주식의 5%를 공모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핵심 석유시설 피격 사건을 비롯해 각종 사건 사고를 겪고, 해외 투자가의 '과대 평가'라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결국 상장 규모를 지분 1.5%로 축소하고 사우디에서만 상장을 진행키로 했다. 해외 공모 일정은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블룸버그는 "그럼에도 아람코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을 뛰어 넘는 사상 최고 가치를 기록하는 상장 회사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거래는 (사우디) 왕실의 곳간을 채우는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회사가 투자자들과 사우디 개인에게 열리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아람코는 올해까지 금융 관련 자료를 공개하거나 국제 채권시장에서 자금을 빌린 적도 없어 기업 정보가 베일에 쌓여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