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헌고 학생들 "반일사상 강요하는 '사상독재' 교사,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

최종수정 2019.10.23 20:19 기사입력 2019.10.23 20:13

댓글쓰기

인헌고 학생들 "반일사상 강요하는 '사상독재' 교사,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서울 관악구의 인헌고등학교에서 일부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편향된 정치사상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인헌고 학생들로 구성된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하 학생수호연합)'은 인헌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헌고 일부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반일사상을 강요하는 '사상독재'를 하고, 학생들을 정치적 노리개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생수호연합은 "학생 마라톤 대회에서 일부 교사들이 '자민당, 아베 망한다', '일본 경제침략 반대한다' 등 반일구호를 외치도록 강요했다"고 했다.


또 "조 전 장관의 사퇴 당일, 한 교사는 학생들에게 '무고한 조국을 사악한 검찰이 악의적으로 사퇴시켰다'는 식으로 말해 학생들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자 '가짜뉴스 믿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학생수호연합의 대표인 인헌고 3학년 김화랑군은 "전국 각지에 비슷한 사상주입을 받는 학생들과 연대를 희망한다"며 "오늘부터 '전국학생수호연합' 결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자유수호호국단' 등 보수 단체 회원들이 참석해 학생들을 지지한다며 "전교조는 해체하라", "문재인은 하야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다만 학교 정문에서 일부 인헌고 재학생들은 기자회견을 한 학생수호연합 측 학생들을 향해 야유하며 "거짓말하지 말라"고 외치기도 했다.


학교 측은 "'진실과 가짜'라는 수업 과정에서 조 전 장관 관련 뉴스를 소재로 학생들이 발표한 모양인데, 교사가 학생에게 조국을 옹호하라고 지시한 것은 없었다"며 "강압적으로 특정 견해를 주입하지 않고, 학생들의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는 교육 본연의 목적에 따라 충실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은 전날 교육청에 학교를 감사해 달라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서울교육청은 해당 학교에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특별장학'(일종의 현장조사)을 진행 중이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장학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감사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