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도 극단적 상황 원치 않아"

최종수정 2019.08.09 11:40 기사입력 2019.08.09 11:40

댓글쓰기

경제·통상 전문가 '對日 해법' 좌담

양국 갈등의 근본 원인은 '신뢰 훼손'…확전 자제해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관련 좌담회. 왼쪽부터 정인교 인하대 교수,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김경수 성균관대 교수,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자문위원./김현민 기자 kimhyun81@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관련 좌담회. 왼쪽부터 정인교 인하대 교수,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김경수 성균관대 교수,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자문위원./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주상돈 기자] 경제와 통상 전문가들은 일본이 한일 무역갈등을 일으킨 근본적 원인이 양국의 '신뢰 훼손'인 만큼 여기에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진단했다. 또 한일 양국이 더 이상의 확전을 자제하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8일 아시아경제가 주최한 '복합 위기에 빠진 한국경제 해결 방안' 좌담회에서 김경수 성균관대 교수는 "(한일 갈등상황을) 현 상태에서 냉각하고 문제를 더 이상 악화시키지 말아야 한다"며 "일본 정부가 최근 일부 품목에 대한 수출 허가를 한 것은 '우리는 극단적인 상황을 원하지는 않는다'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자문위원도 "일본 정부의 의도는 한국 경제에 타격을 주는 것이 아니라 약간의 겁을 주는 수준의 충격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갈등을 일단 동결해 더 확대되는 것을 막고 정치ㆍ외교적인 방법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앞선 3개 품목 규제는 일본 입장에선 가장 약한 조치라는 분석도 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이 얼어붙어 있어 일본이 금융 쪽을 건드릴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미ㆍ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내외 경제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터진 만큼 조속한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고 봤다. 김 교수는 "미ㆍ중 무역분쟁이 고조된 상황에서 일어났고, 이는 외환시장이나 금융시장에 엄청난 타격을 미치고 있다"며 "최악의 경우 미국에 불황이 오면 우리는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일본과 맞붙어 싸울 경우 한국 경제가 치명적인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는 "일본이 공작기계를 안 팔아도 우리 제조업이 마비되고, 소비를 안 해줘도 타격이 크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와중에 미국과 중국이 환율부문에서 마찰을 일으키는 것이 우리 원화가치를 하락시키고 금융안정을 해칠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최근 원화가치가 크게 하락했는데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외국인 투자금이 급격히 빠져나가는 등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