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대일 경제전쟁 구원투수로 등판

최종수정 2019.08.09 13:44 기사입력 2019.08.09 11:30

댓글쓰기

일본과 경제전쟁, 미중 무역전쟁 등 2중 대외악재 헤쳐나가야
가계부채, 혁신금융, 인터넷전문銀 등 숙제도 해결해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미·중 무역분쟁, 일본과 무역전쟁이라는 2중 악재를 헤쳐나가야 한다. 가계부채 문제 해결, 금융혁신과 제3인터넷전문은행 추가인가 등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9일 개각으로 금융위원장으로 내정된 은 후보자가 당면한 첫번째 과제는 미·중 무역분쟁, 일본과 경제전쟁 등으로 변동성이 증폭된 시장을 안정화하는 것이다.


금융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대일 경제전쟁 구원투수로 등판

현재 금융시장은 일본과 경제 전쟁에 미·중 무역전쟁까지 더해지며 코스피는 2000선 아래로 떨어지고 원ㆍ달러 환율이 달러당 1200원을 훌쩍 뛰어넘은 상태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는 기업에 긴급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도 은 후보자가 이끄는 금융당국의 할 일이다.


일본이 금융 분야로 보복을 확대할 경우 이에 대한 대응도 은 후보자의 몫이다.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세계은행 상임이사 등을 역임하며 국제금융통으로 평가받는 은 후보자에 청와대가 기대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여전히 국내 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 문제도 현명하게 풀어내야 한다. 최근 들어 증가세가 둔화했다고는 하지만, 가계 부채는 여전히 국내 경제에 큰 부담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이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4.9%(71조8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다만 증가율은 2004년 4분기(4.7%) 이후 가장 낮았다.

핀테크(금융+첨단기술)를 중심으로 한 금융혁신도 중요한 과제다. 특히 '21세기의 원유'라고 불리는 데이터를 활용한 금융혁신은 국회를 넘는 정치력이 필요한 부분이다. 금융규제 샌드박스 혜택을 받는 혁신금융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금융 분야 빅데이터를 활용하게 하는 '데이터경제 3법'(신용정보법ㆍ개인정보보호법ㆍ정보통신망법)은 국회에서 발목이 묶여 있다.


오는 10월 재개될 제3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 절차도 눈앞에 뒀다. 금융당국은 10월 10∼15일 인터넷은행 예비 인가 신청을 받고, 신청일로부터 60일 안에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본인가 신청 후 1개월 안에는 최종 심사 결과를 낼 예정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새 인터넷은행이 나올 수도 있다. 올해 5월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출한 예비 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한 상황에서 최대 2곳까지 새로 인가를 내준다는 계획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