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컨콜] NHN "페이코, 오프라인에선 네이버페이와도 겨룰 수 있어"

최종수정 2019.08.09 09:46 기사입력 2019.08.09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안현식 NHN 최고재무책임자는 9일 올해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페이코는 오프라인이 강점이다"며 "최근 분사한 네이버페이와 온라인에서의 경쟁은 조금 힘들겠지만 페이코 오더 등 오프라인 강점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며 차별화해나가겠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