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중 무역분쟁·日 보복 격화되면…한은 금리 또 내릴 듯

최종수정 2019.07.23 10:41 기사입력 2019.07.23 10:00

댓글쓰기

이주열 한은 총재 23일 국회 업무보고

"미·중간 무역협상,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의 전개 상황 면밀히 점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준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준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가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미·중간 무역협상이 교착되고 일본의 수출규제가 악영향을 미치면 올해 3번(8·10·11월) 남은 기준금리 결정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릴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지난 18일 금통위에서 우리 경제의 성장세와 물가상승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약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경기 회복을 뒷받침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판단해 기준금리를 1.50%로 인하했다"며 "앞으로 미·중간 무역협상,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의 전개 상황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그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자금흐름, 국내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통화 정책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제 사정이 더 악화되면 한은이 추가 인하 카드를 즉시 뺄 것이라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총재는 연내 추가 인하 가능성에 대해 지난번 금통위 직후 질의 응답을 통해서도 "기준금리가 연 1.50%로 낮아졌기 때문에 정책 여력이 축소됐다고 볼 수 있지만, 경제 상황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직까진 기준금리를 더 내려도 효과가 없는 실효하한에 근접한 건 아니라는 게 이 총재의 판단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문제는 금리인하 효과다. 비둘기파(통화정책 완화 선호)에 속하는 금통위원 중 한명은 "대내외 정치적 상황 때문에 금리를 인하해도 기업들이 투자에 나서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지만, 금리마저 인하하지 않으면 투자가 더 위축될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업무보고에선 일본이 보복성 수출 제한 조치 이후 금융 시장 동향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도 쏟아졌다. 한은은 지난 8일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외환·금융부문 점검반'을 꾸리고 일본계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있다. 다행히 일본의 대(對)한국 투자자금은 꿈쩍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에서 일본계 자금이 차지하는 비중도 작은 데다, 한꺼번에 자금을 유출하면 일본이 입게 될 손해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일본 투자자들도 쉽게 발을 못 빼는 것으로 분석된다.

주식과 채권을 합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중 일본계 자금의 규모는 2.2%로, 지난해 말과 7월 현재(17일 기준) 비중이 거의 동일한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이 집계한 6월 기준 외국인 증권 전체 투자자금은 684조3880억원이다. 여기에 대입하면 일본계 자금은 현재 15조565억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계 투자금은 외국인들의 전체 주식투자(559조8480억원) 중 2.4%(13조4363억원), 채권투자(124조5400억원)에서는 1.3%(1조6190억원)를 차지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