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비례대표제 폐지 토론회 개최…황교안 “의원정수 축소 국민의 바람”

최종수정 2019.06.20 10:59 기사입력 2019.06.20 10:59

댓글쓰기

황교안 “민주당·野3당 심판받게 될 것”
정용기 “비례대표 공천이 정당정치 왜곡”
조경태 “비례대표제 매관매직으로 전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이 20일 한국당 정책위원회와 조경태 의원실 주최로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례대표제 폐지를 중심으로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대국민 토론회’에서 “지금 국민들은 내 표가 어디 갔는지 계산도 안 되고 국회의원 정수를 늘릴 수밖에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분명히 반대하고 있다”며 “비례대표를 줄이든 아니면 없애고 국회의원 정수도 줄여라 그래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 국민들의 한결같은 바람”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런 민심을 외면하고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려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의 행태는 분명 심판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야3당이) 국회를 난장판 만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밀어붙일 때 뭐라고 말을 했나 국회의원 숫자를 늘리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했다”며 “그래놓고 국회의원 정수를 늘리자고 말 바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이들이 밀어붙인 패스트트랙은 국민을 위한 일이 아니고, 정치개혁을 위한 일도 아니다”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욕심을 위한 것임이 자명해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나라와 국민을 위한, 국민이 원하는 선거제도 그것이 바른 선거제도라고 생각하며 이런 선거제도와 정치체제 마련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의원정수 축소는 국민이 바라는 바고 1인 지배정당·과두제 정당으로 정당정치가 왜곡되는 것이 바로 비례대표 공천이라는 것을 매개로 해서 그렇게 돼왔다”며 “이제 투명한 정치, 민주적인 정당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가장 요체가 되는 것이 비례대표제 폐지”라고 밝혔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정치개혁은 바로 국회의원을 줄이는 것”이라며 “그 중 하나가 바로 매관매직으로 전락해있는 비례대표제를 폐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최고위원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국회의원 정수를 줄이는 진영과 국회의원 정수를 늘리는 진영의 싸움이 돼야 한다”며 “반드시 국회의원 정수를 줄이자고 하는 진영이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