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일약품 "뇌졸중 신약 'JPI-289', 이달 투약 개시"

최종수정 2019.06.18 09:51 기사입력 2019.06.18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제일약품은 지난달 30일 식약처로부터 ‘JPI-289’의 임상2a상 코호트3 시험 계획 변경을 최종 승인 받았으며 빠르면 이달 중 본격적인 환자 모집을 통해 투약 개시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JPI-289’가 기존 코호트1 및 2까지의 임상실험에서 기존 뇌졸중 신약 후보물질들의 공통적인 실패 요인으로 손꼽혀왔던 독성 부작용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약물 안전성 확보와 약효에 대한 기대 이상의 성과가 나타난 만큼, 환자모집 기준을 좀 더 폭넓게 적용하는 등의 획기적인 임상기간 단축 방안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개정돼 식약처로 제출된 코호트3 임상시험계획서는 최종 승인을 마친 상황이다.

이 관계자는 “그간 임상시험에서 ‘JPI-289’를 투약한 환자들의 경우 대조군 대비 뇌경색 부피 감소 효과가 나타나는 등의 진전이 있어 향후 예정된 임상 일정을 신속히 수행해 갈 계획”이라며 “이번에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임상2a-코호트3에서는 그간 나타난 ‘JPI-289’의 약물 안전성 및 약효에 대한 통계적 근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회사 측은 임상시험과 별개로 기술이전 가능성도 지속 타진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월 참석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를 비롯해 전 세계 각종 제약바이오 세미나에서 다수 글로벌 제약사들이 임상2a 2코호트 결과를 토대로 라이센스 아웃 가능성을 타진해오고 있는 만큼, 현재 심도 깊은 논의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재까지 미국 FDA로부터 허가받은 뇌졸중 치료제는 액티라제(tPA)가 유일하다. 'tPA'는 뇌졸중 환자 치료 과정에서 막혀있는 뇌혈관을 뚫어주는 역할을 하는 혈전용해제로, 이때 혈관이 갑자기 뚫리면 혈액이 흐르면서 주변 뇌세포가 사멸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제일약품 이 개발 중인 'JPI-289'는 작용기전상 뇌세포 괴사로 인한 세포사멸(necrosis) 및 세포자멸(apoptosis), 염증(inflammation)까지 동시에 억제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뇌졸중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tPA와 병용투약이 가능해 개발이 완료되면 완전한 뇌졸중 치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