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獨 인피니언, IoT 서비스 개발 해커톤 개최

최종수정 2019.06.18 10:00 기사입력 2019.06.18 10:00

댓글쓰기

LG전자와 인피니언이 17일 싱가포르 인피니언 아태지역 본사에서 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참석자들과 LG전자 싱가폴법인장 여인관 상무(앞줄 맨왼쪽), LG전자 SW사업화PMO 최희원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인피니언 씨에스 추아 아태지역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와 인피니언이 17일 싱가포르 인피니언 아태지역 본사에서 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참석자들과 LG전자 싱가폴법인장 여인관 상무(앞줄 맨왼쪽), LG전자 SW사업화PMO 최희원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인피니언 씨에스 추아 아태지역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전자와 독일 반도체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LG전자의 플랫폼인 webOS(웹OS)의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손잡았다.


LG전자는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와 공동으로 17일 싱가포르 인피니언 아태지역 본사에서 webOS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해커톤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해커톤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제한된 기간 내에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팀을 구성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앱 혹은 웹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등을 완성하는 것을 말한다.


LG전자와 인피니언은 통상 1~2일 정도 열리는 해커톤과 달리 지난 4월부터 참가팀을 선발해 주제를 제시하고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해커톤에는 싱가포르, 중국, 인도, 말레이지아, 우크라이나 등 5개국 14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참가팀들은 인피니언의 센서 등 하드웨어 부품과 LG전자의 webOS를 활용해 IoT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날 행사에서 참가팀들이 그 동안 개발한 서비스들을 공유했다.


webOS는 LG전자의 플랫폼으로 2014년부터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스마트 가전 등 LG전자 스마트 기기에 탑재돼 안정성을 검증받은 플랫폼이다.


특히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조로 설계돼 개발자들이 다양한 분야의 제품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자동차, IoT, 로봇 등에도 webOS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webOS를 진화시키고 생태계를 점차 확장해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