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산혁명 이후 억압된 5년…홍콩 시민들 '反중국'을 외치다

최종수정 2019.06.10 21:49 기사입력 2019.06.10 21: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된다면 홍콩의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는 큰 타격을 받게될 것이다." (22세 홍콩 대학생 앤서니)


100만명이 넘는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위해 거리로 나왔다. 홍콩의 변화와 도전을 억압해 온 중국 정부에 대한 분노가 쌓인 결과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주요 외신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홍콩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범죄인 인도 법안의 입법을 강행하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다.


이와 관련 홍콩 시민단체와 야당은 범죄인 인도 법안이 악용될 우려가 크다며 우려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홍콩 시민들은 이에 반대해 지난 9일 거리로 나왔다. 영국 식민시대 이후 가장 큰 항쟁 규모로 10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홍콩인마다 손에 든 것은 중국 송환 반대를 뜻하는 '반송중'(反送中), '악법 반대' 등의 손팻말이었다. 반면 이날 경찰수는 24만명에 그쳤다.

홍콩인들의 결의를 더욱 굳건하게 만든 것은 그동안 홍콩의 중국화를 밀어붙인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반감이라고 할 수 있다. 2014년 홍콩 도심에서 벌어진 대규모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이 실패로 돌아간 후 중국 정부는 홍콩 독립 목소리가 커질 것을 우려했다. 우산 혁명을 이끌었던 지도부에는 공공소란죄 등의 명목으로 징역형이 선고됐고,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홍콩민족당은 강제로 해산됐다.


중국 국가가 연주될 때 모욕적인 행동을 하거나 풍자나 조롱의 목적으로 노랫말을 바꿔 부르는 행위 등을 금지하고 어길 시 실형 등에 처할 수 있는 '국가법(國歌法)'마저 추진됐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독립 성향을 가진 야당 후보의 피선거권을 잇달아 박탈하기도 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