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검토중

최종수정 2019.06.07 20:58 기사입력 2019.06.07 20: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내 갈등을 수습할 혁신위원장으로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권파 한 의원은 7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손 대표와 인간적으로 가깝다고 한다”며 “(혁신위원장 후보로) 접촉한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주 의장은 옛 민주노동당 정책위의장 출신으로 1979년 부마 항쟁 때 투옥되는 등 80년대 노동운동에 투신한 재야인사다. 그는 사회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 죽산조봉암기념사업회 부회장을 지냈고, 지난 4월부터는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역임했다. 현재 주 의장은 바른미래당에서도 당무감사위원장을 맡고 있다.


현재 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는 당내 최다선인 5선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전권 혁신위원회'를 손 대표에게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손 대표는 주말 동안 이들을 설득하기 위한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