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차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공개…文대통령·태극기도 새겨져

최종수정 2019.02.24 12:01 기사입력 2019.02.24 12: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오는 27~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백악관 기념주화가 공개됐다고 23일(현지시간) CBS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백악관 기념품 판매 사이트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 사전 주문을 받고 있다. 이번 기념주화 앞면에 북·미 정상의 이름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함께 새겨졌다. 뒷면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이라는 문구가 들어가고 베트남 주석궁이 등장한다.


앞면 상단에는 '평화를 향한 새로운 길(New Avenue Towards Peace)'이라는 문구가 새겨졌고 그 아래 '하나의 평화 세 명의 지도자'라는 문구가 한글로 표시됐다. 그 밑으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이름 사이로 문 대통령의 이름이 들어갔다. 한가운데에는 2차 회담을 뜻하기 위한 숫자 '2'가 크게 적혀있고 숫자 안에 'PEACE SUMMIT(평화회담)'이라는 문구가 포함됐다. 하단에는 '비범한 시절에는 대담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문구가 영어로 들어갔다.


뒷면에는 태극기를 중심으로 양옆에 성조기와 인공기 문양을 넣었다. 국기 위로는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 주석궁의 외관이 새겨졌다. 이는 단순히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지가 베트남이라는 것을 상징하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회담의 주요 일정이 이곳에서 이뤄질 것을 암시한 것인지 불분명하다.


뒷면에서 테두리로는 '전환점 -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A Turing Point - Working Towards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이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이 문구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합의된 4개 항 가운데 3번째 항목이다.

1차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에는 '새 시대, 새 세대, 새 희망, 새 리더십' 같은 문구가 들어갔지만 비핵화 관련 문구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번 기념주화의 가격은 100달러로 1000개 한정판매된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