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순신 장군도 즐겨했던 조선시대 말판놀이

최종수정 2019.02.18 10:40 기사입력 2019.02.18 10:40

댓글쓰기

한글 승경도

한글 승경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조선시대 양반들은 '승경도(陞卿圖)'를 가지고 놀았다. 실제 관직을 본 떠 만든 말판놀이다. 벼슬살이 하는 그림이라는 뜻으로, '종경도(從卿圖'), '승정도(陞政圖)', '종정도(從政圖)'라고도 불렸다. 태종의 책사 하륜이 고안했다. 종이에 벼슬의 품계를 적어 말판을 만든 뒤 윤목(주사위)을 굴려 벼슬을 오르내렸다. 양반집 어린이부터 승정원의 관리까지 두루 즐기던 놀이로, 후기에는 한글로도 제작됐다. 언제나 할 수 있는 놀이였으나, 주로 정월에 1년의 운세를 점치기 위해 사용됐다. '성종실록'에는 홍문관 관리들이 이 놀이로 밤을 샜다는 기록이 있다. '난중일기'에도 이순신 장군이 비가 오는 날이면 장수들과 이 놀이를 했다는 기록이 있다.


한글 승경도 윤목

한글 승경도 윤목



국립한글박물관은 오는 23일 오후 2시 박물관 강당에서 승경도를 조명한다. 유정월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스물한 번째 '책사람' 강연에 참여해 이 놀이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책사람은 책을 대출하고 열람하듯이 사람의 지식과 지혜를 강연 형식으로 열람하는 한글박물관의 정기 프로그램이다. 유 교수는 한국고전, 구비문학, 한국여성문학 등의 연구자다. 옛 고전 속 재미난 이야기들을 엮은 '우습고 이상하고 무서운 옛이야기' 등을 통해 한국고전을 흥미로운 시각으로 고찰해왔다. 한글박물관은 강연을 기념해 상설전시실에서 '한글 승경도' 등을 전시한다. 강연장에서 한글 승경도 말판도 배포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