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복지재정 누수방지 나선다

최종수정 2019.02.18 06:32 기사입력 2019.02.18 06:32

댓글쓰기

복지급여 대상자 4만7357가구 대상 연간 조사...가정방문, 생활실태 상담 등 복지수료 적극 파악, 위기가정 권리구제 만전

성동구, 복지재정 누수방지 나선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사회보장급여대상자 자격 및 급여 적정성 확인을 위한 '2019년 사회보장급여대상자 연간조사계획'을 수립·시행한다.


구는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자 발굴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1만4548가구 및 기초연금, 차상위계층 등 복지급여 수급자 4만7357가구를 대상으로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소득·재산 변동사항 전반을 확인해 복지급여 대상자의 관리에 공정성, 정확성, 신뢰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구는 신속하고 정확한 확인조사를 진행, 2018년 상·하반기 정기확인조사 정비율과 처리율이 전국에서 상위권에 드는 등 우수한 성과를 이루었다.


구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 권리구제를 위해 공적자료 이외에도 가구특성에 따라 가정방문과 생활실태 상담 등으로 복지대상자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파악해 복지재정누수는 물론 위기가정의 권리구제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점차 늘어나는 복지급여 대상자 관리에 공정성, 정확성, 신뢰성을 강화하고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사와 관리를 실시, 복지재정 효율화에 힘쓰고, 이로 인한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이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복지안정망 구축과 적극적인 권리구제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