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文정권 오만함, 더 이상 볼 수가 없다…인내심 한계 느껴”

최종수정 2019.02.11 15:44 기사입력 2019.02.11 15:44

댓글쓰기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설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1일 “문재인 정권의 오만함을 더 이상 볼 수가 없다”며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모르는 것 같다”며 “사사건건 적폐 운운하면서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의 국민여론 조작 범죄가 입증됐는데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탄핵 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 했다”며 “참으로 오만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기 당 의원이 20여 채의 부동산 투기를 해도, 사법 청탁 비리가 터져도 집권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것이 오늘날 집권세력의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황 전 총리는 “우리 국민은 분노하고 있고, 이 분노는 총선 심판과 정권 교체로 나타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오만과 독주를 일삼는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어떤 이유로든 대한민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탈법과 전횡이 면책될 수는 없다”며 “굳건한 법치와 성숙한 시민의식 없이는 선진적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