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파리 부촌서 방화 추정 화재…10명 사망·30명 부상(종합)

최종수정 2019.02.05 20:11 기사입력 2019.02.05 19: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프랑스 파리 시내 부촌의 한 건물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면서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3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5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파리 시내 센강 우안의 16구 에를랑제 가의 8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이날 오전 1시경 건물 상부에서 시작됐으며 이날 아침 6시께 완전히 진압됐다.


화재가 발생한 직후 소방대는 연기와 화염을 피해 옥상으로 대피한 사람들을 구조하고 인근 건물의 거주자를 대피시켰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옥상에 있던 12명을 포함해 50명 가량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까지 최소 10명이 숨지고 소방관 6명을 포함해 3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모두 건물 거주자들이다.


파리 수사 당국은 여성 용의자 1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용의자는 화재 발생 건물의 거주자로 정신질환 경력이 있는 40세 여성이다. 수사 당국은 이웃 간 갈등에 따른 방화로 불이 났을 가능성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불이 난 건물은 불로뉴숲 인근에 있는 부촌으로, 트로카데로 광장과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파리 생제르맹(PSG) 홈구장인 파르크 데 프랭스, 프랑스 오픈 테니스대회가 열리는 롤랑가로스 경기장 등이 인근에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