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포썸라이즈' 김계령, 뉴페이스에 호감도 UP…"새로 들어온 두 사람 너무 재미있어"

최종수정 2019.02.04 22:00 기사입력 2019.02.04 22:00

댓글쓰기

비포썸라이즈/사진=MBN 제공

비포썸라이즈/사진=MBN 제공



'2018 미스코리아 미’ 김계령이 평소 성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4일 방송되는 MBN '비포썸라이즈'에서 ‘뉴페이스’ 김성용과 1:1 데이트에 나선 김계령은 “난 평소에 까불거리는 스타일인데, 여기 사람들은 좀 차분한 거 같아. 그래서 난 솔직히 여기 와서 성격이 좀 죽었어”라고 말문을 연다.

그녀는 “데이트 하고 있는 지금도 차분해진 상태이긴 한데, 새로 들어온 두 사람이 너무 재미있는 거야”라고 덧붙였다. 성용은 “맞아. 약간 우리 과인 사람이 보여. 좀 활발하거나 이런 쪽인 사람”이라고 호응했다.


이어 김계령은 “응 그래서 엄청 반가웠어. 뭔가 전체적인 분위기가 더 재미있어진 것 같아. 그래서 아쉬워”라고 두 남자의 등장 이후 느꼈던 솔직한 감정과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전했다.


한편, 김계령은 3회 방송부터 본격적인 ‘썸시그널’이 발동돼 박경희, 유현석과 삼각관계를 형성, 제작진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인바 있다.

MBN '비포썸라이즈'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