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A 앞둔' 전준우 85%↑ 5억원에 재계약…구승민 179.4%↑

최종수정 2019.01.29 12:34 기사입력 2019.01.29 12:34

댓글쓰기

전준우/사진=아시아 경제DB

전준우/사진=아시아 경제DB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연봉계약을 완료했다.


먼저, 전체 고과 1위를 받은 전준우 선수가 5억원에 재계약 했다. 신본기 선수는 7000만원 인상된 1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또 18시즌 후반기 포수진 안정을 가져온 안중열 선수가 82.1% 인상된 5천1백만원, 한동희 선수가 81.5% 인상된 49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나종덕 선수와 전병우 선수는 각각 4300원과 4000만원으로 유망주들의 인상률이 높았다.


투수진은 구승민 선수가 가장 높은 인상률(179.4%)로 9500만원에 계약했다. 또 오현택 선수와 진명호 선수가 각각 1억5000만원, 7300만원에 계약하며 불펜으로서 활약을 인정받았다. 선발에서는 김원중 선수가 58.7% 인상된 1억원에 계약하며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표=롯데 자이언츠 제공

표=롯데 자이언츠 제공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