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소상공인들과 '피해 공동조사 협의체' 합의

최종수정 2019.01.10 11:00 기사입력 2019.01.10 11:00

댓글쓰기

아현동 화재 공동 조사 통해 실제 피해 규모 확인후 위로금 규모 산정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KT가 지난해 발생한 아현동 화재 사건과 관련해 소상공인들과 '피해 공동조사 협의체'를 만든다. 보상금이 아닌 위로금 지급이라는 종전 방침에 변화는 없지만 협의체를 구성해 피해규모를 공동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10일 KT 관계자는 "지난해 소상공인 단체들이 요구한 '피해 공동조사 협의체' 구성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면서 "협의체 구성 뒤 공동 조사를 통해 소상공인들의 실제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이에 따라 위로금 지급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화재 직후 수차례에 걸쳐 피해 보상안을 내 놓았다. 통신장애로 인해 카드결제가 안되는 등 직간접 피해가 있었던 만큼 일반 이용자에 대해서는 약관에 따른 손해배상을 하고 영세 소상공인의 간접피해는 약관 범위를 넘어서는 만큼 위로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T는 당초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피해 사례 총 6125건을 접수 받았다. 자체 접수 받은 사례를 바탕으로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치권이 가세하고 소상공인들 역시 위로금이 아닌 손해배상을 해야 된다고 나서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

결국 KT가 다시 한발 물러서 소상공인과 함께 피해 사례를 조사하고 이를 기반으로 위로금을 산정하기로 한 것이다. KT 관계자는 "당초 1월 중순 이후 위로금 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협의체 구성에 합의하며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