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손혜원, 신재민 ‘인격살인’ 여기서 멈춰라”

최종수정 2019.01.04 14:53 기사입력 2019.01.04 14:53

댓글쓰기

손혜원, 고영태는 ‘의인’…이중적이고 위선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4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향한 ‘인격살인’은 여기서 멈추라”고 비판했다.

김익환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여당의 무차별 폭격 경쟁이 점입가경”이라며 “그 중에서 으뜸은 손 의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의원이 신 전 사무관을 향해 ‘가증스럽다’ ‘책임과 강단이 없다’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는 안중에도 없고 가증과 위선, 뻔뻔하고 무책임한 발언의 대명사가 바로 손 의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대변인은 “손 의원의 내부고발자에 대한 태도 역시 이중적이고 위선적”이라며 “박근혜 정부 당시 고영태를 향해서는 의인 중 의인이라며 온갖 호들갑을 떨며 추켜세우던 그 사람이 손 의원과 동일 인물인지 의아할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부대변인은 “손 의원에게 신 전 사무관을 의인으로 추켜세워 달라는 부탁은 하지도 않겠다”며 “다만 손 의원의 깃털처럼 가볍고 무분별한 발언이 순수한 젊은이의 용기 있는 고백을 끝도 없는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있다는 사실만은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