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병연 롯데케미칼 신임 대표, 취임 첫 일정으로 여수공장 방문

최종수정 2019.01.04 09:54 기사입력 2019.01.04 09:54

댓글쓰기

울산, 대산 공장 및 대전 연구소 방문으로 현장 경영
"전심전력으로 국내외 도전적인 상황, 적극 대처할 것"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사진왼쪽)가 지난 3일 여수공장을 방문해 새해 첫 현장경영을 실시했다.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사진왼쪽)가 지난 3일 여수공장을 방문해 새해 첫 현장경영을 실시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롯데케미칼 은 임병연 대표이사 내정자(부사장)가 취임 첫 일정으로 여수공장을 방문했다고 4일 밝혔다.

임 부사장은 지난 3일 오전 여수공장에 도착해 공장을 둘러보고 임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그는 4일 울산공장, 7일 대산공장, 9일 대전연구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생산 공정과 연구개발(R&D) 전략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특히 안전한 사업장 관리와 수준 높은 사고 대응 체제 구축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 할 예정이다.

임 부사장은 "2019년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도전에 부딪히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저부터 먼저 전심전력으로 모든 일에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19일 롯데그룹 임원인사를 통해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로 내정된 임 부사장은 1989년 호남석유화학(現 롯데케미칼)으로 입사해 신규 사업 및 기획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그룹 정책본부 국제실, 롯데미래전략센터장, 정책본부 비전전략실장, 롯데지주 가치경영실장을 맡아왔다. 그룹에 근무하면서 말레이시아 타이탄 및 롯데정밀화학, 롯데첨단소재(삼성 석유 화학부문) 인수 등 롯데그룹 화학산업의 성장과정을 만든 전략 및 M&A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올 상반기 한국기업 최초 셰일가스 기반 메가 프로젝트인 미국 에틸렌 공장 상업생산이 예정돼 있다. 하반기에는 약 3700억원을 투자한 울산 MeX제품 공장과 여수 PC공장 증설 완료를 통해 원료 경쟁력과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