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차 촛불집회]"박종철 열사 6월항쟁 미완성, 촛불혁명으로 완수"

최종수정 2017.01.14 18:05 기사입력 2017.01.14 17:12

댓글쓰기

14일 오후 광화문에서 30주년 추모제...참가자들 "민주주의 되살리자" 촉구

[12차 촛불집회]"박종철 열사 6월항쟁 미완성, 촛불혁명으로 완수"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14일 영하의 날씨 속에서 고(故)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박종철기념사업회 등은 이날 오후 3시40분 서울 광화문광장 북단 본무대에서 ‘미완의 혁명, 촛불로 승리하자’라는 제목으로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와 민주승리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12차 주말 촛불집회의 사전행사로 진행됐다.

이날 무대에 오른 박수근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30년 전 박종철 열사 고문살인사건이 있어 1987년 6월항쟁이 전개됐다”며 “대통령 직선제 쟁취했고 민주주의가 다시 살아나는 듯 했지만 30년 지난 지금 우리는 참담한 민주 파괴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12차 촛불집회]"박종철 열사 6월항쟁 미완성, 촛불혁명으로 완수"


1987년 6월항쟁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쓰러진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씨는 “박종철 열사 사건이 있었을 때 그 부모들이 어떻게 살아갈까 단순하게 생각했는데 얼마 안 돼 내 아들이 그 놈들 손에 죽어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배씨는 “여기 오면서 세월호 가족들의 아픔을 내 아픔으로 받아들이면서 왔다”며 “세월호 특별법 하루 빨리 제정해서 이 나라에 이런 아픔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국회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권태선 시민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박근혜정권 퇴진시키고 민주주의 복원하기 위해 이 추운 날 모였다.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고 하듯이 우리 민주주의 지키기 위해 많은 분들이 희생됐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권 대표는 또한 “87년 6월항쟁은 성공이 아닌 미완으로 끝났다. 지난 30년 역사가 민주주의가 간단하게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웅변하고 있다”며 “우리가 촛불을 들고 다시 서는 까닭이다. 촛불혁명 완수하고 우리 민주주의를 우리가 지켜내자”고 주장했다.

[12차 촛불집회]"박종철 열사 6월항쟁 미완성, 촛불혁명으로 완수"


박종철 열사의 유가족도 이날 무대에 올랐다. 박종철 열사의 형인 박종부씨는 “이제 저는 살아오는 종철이를 만날 거다. 시퍼렇게 되살아오는 민주주의를 마중할 거다”라며 “그 민주주의를 부둥켜안고 고맙다고 얘기할 거다. 다시는 헤어지지 말자고 이제 다시는 쓰러지지 말자고 할 거다”라고 외쳤다.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생회장이던 박종철 열사는 1987년 1월14일 공안당국에 붙잡혀 폭행과 전기고문, 물고문 등을 받다 숨졌다. 당시 전두환 정권은 이를 은폐하기 위해 "책상을 '탁' 쳤더니 '억'하고 소리 내며 쓰러졌다"는 변명을 내놨지만 이 사건은 6월 민주항쟁의 불을 댕겼다.

한편 이날 박종철 열사 추모대회 이후 광화문 광장에서는 오후 4시30분부터 시민발언대가 진행되고 있다. 이어 오후 5시30분부터는 박근혜정권 탄핵을 요구하는 12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