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새해 첫날 '맑음'…"전국 대부분 해돋이 구경 가능"

최종수정 2016.12.31 20:24 기사입력 2016.12.31 2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해 첫날인 1일 전국이 맑아 서해안 일부와 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해돋이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은 울릉도와 독도로, 1일 예상 일출 시각은 오전 7시31분이다. 서울 오전 7시47분, 인천 오전 7시48분, 강릉 오전 7시40분, 목포 오전 7시42분, 서산 오전7시47분, 제주 오전 7시38분에 해가 뜰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은 평년 수준을 웃도는 포근한 날씨로,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4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각각 예보됐다.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은 아침까지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고 중부지방은 낮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서해안과 내륙 지역은 지표 부근 수증기가 얼면서 도로나 교량이 얼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부 남해안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것을 비롯해 당분간 경상도를 중심으로 대기가 건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파고는 0.5∼1.5m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