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희망수라간 1년간 5000가구 밥상 채웠다

최종수정 2016.12.30 07:05 기사입력 2016.12.30 07:05

댓글쓰기

저소득가정에 밑반찬 만들어 주는 ‘희망수라간’ 개관 1년동안 5000 가구에 반찬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저소득 가정을 위해 밑반찬을 만들어주는 ‘희망수라간’ 사업을 통해 지난 1년간 5000 가구를 대상으로 밑반찬을 지원했다.

‘영등포구 사회복지협의회 희망수라간’ 사업은 밑반찬 조리 및 공급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 가정에 지역 내 자원봉사자들이 각종 밑반찬을 만들어 전달하는 취약계층 복지지원사업이다.

2014년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별도의 조리 공간이 없어 반찬을 만들 때마다 조리실을 빌려야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2015년8월 구청 별관청사(선유동1로 80)에 희망수라간 사업을 위한 전용공간을 조성했으며 각종 조리시설을 배치해 음식을 안정적으로 만들고 있다.
김장

김장


이곳에서 지난 1년 동안 반찬을 제공한 가구 수만 4974가구에 달한다. 이는 희망수라간 개관 전보다 월등히 늘어난 성과이다.

지원에 나선 봉사자들은 매달 2~3회씩 모여 제철에 나는 신선한 재료를 사용해 김치, 나물, 조림, 장아찌 등의 밑반찬을 조리해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전달하거나, 저소득 주민들이 이용하는 푸드마켓으로 보내 필요할 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기업 참여가 두드러졌다. 롯데홈쇼핑 직원들 100여명이 참여해 명절을 앞두고 잡채를, 여름철엔 보양 삼계탕, 11월엔 김장을 총 700가구에 만들어 전달했다.

또 지역 내 기업 직원들이 손을 모아 오이소박이, 깍두기 등 밑반찬을 470가구에 전달하며 어려운 이웃들의 안부를 물었다.

구는 향후 저소득 가정을 위해 밑반찬 제공 사업을 지속하고 지역내 기업들의 참여도 유도해 활발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의 밥상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하게 채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