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림산업, 이란서 2조3000억원 규모 정유공장 개선 공사 따내

최종수정 2016.12.29 08:31 기사입력 2016.12.29 08:31

댓글쓰기

경제 제재 해제 후 첫 수주

이란 이스파한 정유공장 위치도.

이란 이스파한 정유공장 위치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제사회의 이란 경제 제재 해제 이후 대림산업이 글로벌 건설업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사업을 수주했다.
대림산업은 29일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대림산업은 이란 이스파한 오일 정유회사(EORC)가 발주한 이번 사업을 단독으로 수주했다. 총 수주금액은 약 2조3036억원이다.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중 가장 큰 규모다.

이번 사업은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약 400㎞에 위치한 이스파한 지역에서 가동 중인 정유공장에 추가 설비를 설치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서 추진됐다. 대림산업이 설계와 기자재구매, 시공, 금융조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본 계약은 2017년 1월 중 체결될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48개월이다.
대림산업은 이란과 인연이 깊다. 1962년 우리나라와 수교한 이란에서 국내 건설사 중 처음으로 사업을 시작한 것도 대림산업이다. 대림산업은 1975년 5월 이란 이스파한의 군용시설 토목공사를 시작으로 이란에 진출해 지난 40여년간 26건·총 45억5000만달러(약 5조52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했다. 국내 최대 실적이다. 이를 통해 대림산업은 이란의 국영기업과 민간 사업주 및 현지 업체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란은 천연가스와 원유 매장량이 각각 세계 2위와 4위에 달하는 자원 부국으로 향후 다양한 정유·가스·석유화학 플랜트 개보수 공사가 발주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림산업은 정유·천연가스는 물론 다양한 석유화학 플랜트 공사 실적을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추가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