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서 '1인 기업' 인기…10년간 17% 늘어나

최종수정 2016.12.30 04:00 기사입력 2016.12.29 0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미국 내에서 1인 기업이 인기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장이 직원을 전혀 고용하지 않고 '나홀로' 제조·경영을 도맡는 회사가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7% 증가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2014년 현재 1인 기업이 35만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또 상무부 자료를 통해 식품, 화학, 운송, 가죽공예, 담배, 음료 분야에서 1인 기업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1인 기업은 2004년부터 10년간 식품 분야에서 2배 가까이 늘었다. 음료와 담배 부문에서는 150%, 비누·향수제조를 포함한 화학 분야에서는 70%의 증가율을 보였다.

WSJ는 오리건 주 유진의 니컬러스 할로우스 씨의 경우 취미로 가죽 벨트, 지갑 등을 만들다가 주변에 이를 선물하기 시작했고, 2011년에 1인 기업을 차려 성공했다고 제시했다.
이어 자신의 웹사이트에 제품을 올려놓고 인터넷으로 주문을 받아 미국 전역의 고객에게 제품을 배송하고 있는 할로우스의 사업은 인터넷이라는 진보된 기술의 뒷받침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WSJ은 큰 경비가 들지 않기 때문에 오래 버틸 수 있다는 게 이런 기업의 최대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용에는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지적도 있다고 밝혔다.

뉴욕 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